제목 日도레이, 상암DMC에 연구개발센터 설립
등록일 2011-10-05 조회수 30
출처 연합뉴스

2천430㎡규모…2020년까지 1천438억원 투자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 세계 탄소복합재료 시장 선도 기업인 일본 도레이사가 상암DMC에 글로벌 연구개발(R&D)센터를 설립한다. 일본 기업이 서울에 글로벌 연구개발센터를 세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5일 서소문청사에서 도레이사의 한국법인인 도레이첨단소재와 '글로벌 연구개발센터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도레이첨단소재는 글로벌 연구개발센터를 마포구 상암동 DMC 첨단산업센터에 2천430㎡규모로 설립하고 2020년까지 1천438억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연구개발센터는 탄소복합재료, 정보기술(IT) 소재, 연료전지, 바이오 등의 분야에서 핵심 미래전략사업을 발굴한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시와 글로벌 협업 연구체제를 구축해 시가 추진하는 녹색성장 동력 확보와 신성장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한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첨단 IT소재, 탄소복합재료 분야 등에서 세계 1위의 기술력을 보유한 우량기업으로 1천58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1조1천361억원으로 국내 외국인투자기업 중 매출면에서 13위를 차지한 바 있다.


penpia2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글 리탈, 송도국제도시에 제조ㆍR&D;시설 건립
다음글 91개 외국계 기업 750명 채용 나서